이름검색
229 423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운영자read: 235  
Subject   부자되는 비결은?
부자되는 비결? 수입보다 지출이에요

가난한 사람은 왜 가난하고, 부자가 된 사람은 어떻게 부자가 되었을까요.

흔히들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재산이 많거나 돈을 많이 버는 직업을 가지면 부자가 된다고 생각하죠. 물론 틀린 말이 아닙니다. 하루 종일, 1년 열 두 달 허리를 펼 수 없을 정도로 고되게 일해도 얼마 안 되는 월급으로 살아야 한다면 부자가 되기 힘들겠죠. 반면 월급이 많거나 사업을 해서 돈을 많이 벌면 부유하게 살 수 있는 건 당연한 이치입니다.

하지만 많은 재산을 갖기 위해서는 많이 버는 것보다 중요한 것이 있답니다. 바로 쓰는 일입니다.

단순하게 한 번 생각해 봐요. 주머니로 들어오는 돈은 한 달에 100만 원인데 값 나가는 옷을 사 입고, 좋은 차를 굴리고 다니느라 200만 원을 써 버린다면 매달 100만 원씩 적자가 날 수밖에 없지 않겠어요.

아무리 수입이 많고, 부모님에게서 큰 재산을 물려 받았다 해도 그렇게 흥청망청 써버린다면 빈털털이가 되는 건 시간 문제일 거예요.

이제 많이 버는 것보다 잘 쓰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말이 무슨 뜻인지 이해할 수 있겠죠?

그렇다면 돈을 잘 쓴다는 건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요. 옛말에 '개처럼 벌어 정승처럼 쓰라'고 했으니 혹시 불우이웃을 도와야 한다는 말일까요. 아니면 허리띠를 졸라 매고 무조건 아껴야 한다는 뜻일까요.

공익사업에 힘을 보태고, 절약하는 습관도 아주 중요해요. 그런데 이보다 먼저 현명한 소비 습관을 생활화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기억해야 할 기본적인 원칙이 있어요.

뭔가를 사고 싶을 때 그 물건이 '필요한 것'인지 '원하는 것'인지 먼저 한 번 생각해 보도록 해요. 사람이 빚을 지게 되거나 많이 벌어도 부자가 되지 못하는 건 불의의 사고와 같은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있기 때문일 수도 있지만 무분별한 과소비가 원인이라고 했잖아요?

지갑을 열 때마다 지금 하려는 소비가 필요에 의해서인지 아니면 단순히 원하는 것을 갖기 위한 것인지 한 번 생각해보고 후자를 줄이는 것으로도 과소비를 상당 부분 막을 수 있어요.

우선 여러분이 부모님께 용돈을 받아 일주일 동안 어디에 썼는지 따져보도록 할까요. 한 달 용돈으로 1만원을 받았는데 지난 일주일 사이 5700원을 써버렸어요. 한 주 동안 용돈의 절반 이상을 어디에 썼는지 봤더니 △ 짝꿍의 생일 선물로 머리핀을 2000원에 샀고 △ 지금 쓰고 있는 샤프가 싫증 나 1500원에 새 것을 구입했어요. 또 △ 옆집 친구가 가진 손거울이 너무 탐나서 1700원에 똑같은 물건을 샀고 △ 문구에서 공책을 500원 주고 구입했어요.

이제 한 번 볼까요. 한 주 동안 구입한 네 가지 물건 중에 '필요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것은 공책과 머리핀이에요. 공책은 학교에서 수업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될 물건이고, 소중한 짝꿍에게 줄 선물도 낭비라고 볼 수 없겠죠.

하지만 손거울과 샤프는 어떨까요. 손거울이 반드시 필요해서 산 것이 아니라 단지 친구가 가진 것을 보고 탐이 나서 샀다면 불필요한 지출에 가깝겠죠. 샤프 역시 이미 하나를 가지고 있는데 고장이 난 것도, 잃어버린 것도 아니고 싫증이 나서 새 것으로 바꾼 것이라면 낭비라고 봐야죠? 그래서 이 두 가지 물건은 '원하는 것'은 맞지만 '필요한 것'이라고 볼 수는 없어요.

이제 좀 느낌이 오나요? 처음부터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을 구분해서 소비했다면 다음 달 용돈을 받을 때까지 쪼들리거나 반드시 필요한 물건이 생겼는데 돈이 모자라 구매를 미뤄야 하는 상황을 피할 수 있었겠죠.

용돈을 쓸 때 뿐만 아니라 부모님께 뭔가를 사 달라고 할 때도 마찬가지에요. 갖고 싶은 물건이 생겼을 때 무작정 사 달라고 떼를 쓰기 전에 그것이 반드시 있어야 하는 것인지 꼭 필요하지 않지만 그래도 욕심 나는 물건인지 한 번 더 생각해 봐요.

옛 속담에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이 있죠. 소비 습관은 정말 무서울 정도로 한 번 굳어 버리면 어른이 되어서도 바꾸기 힘들어요. 특히 어릴 때부터 과소비에 익숙해져 버리면 어른이 되었을 때 자신의 수입과 상관 없이 무분별한 지출을 일삼게 될 가능성이 높답니다.

작은 습관인 것 같지만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커다란 차이를 만들 수도 있답니다.

 

게시물을 이메일로 보내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7.08.10 - 10:17

221.146.9.141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이전글 월명암의 장엄한 일출. 암자를 창건한 부설거사의 ...
 다음글 서브프라임 모기지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